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582

무상급식 반대, 오히려 부자 돕는 꼴 경남 도지사의 무상급식 중단으로 시작된 논쟁이 아직도 뜨겁기만 합니다. ‘왜 부자에게도 공짜 밥을 줘야 하느냐’는 주장부터 ‘급식도 교육에 포함되므로 모두에게 혜택을 주는 것이 맞다’는 사람까지 다양한 의견들이 오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작금의 상황을 보면 약간은 갸우뚱한 면도 있습니다. 이준구 교수의 말마따나 우리의 상식으로는 “진보적 견해를 갖고 있는 사람들이 부잣집 자제에게도 공짜점심을 주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은 무언가 이상한 일”로 여겨지기 때문입니다. 돌이켜 말하면, 부자감세를 지지하는 사람들이 부자에게 제공하는 무상급식-부자급식이란 표현까지 써가며-을 반대하는 건 이중적인 태도로 보이기까지 합니다. 세금은 깎아주라면서 무상급식은 제공하지 말라는 건 앞뒤가 맞지 않으니까요. 이 교수는 이런 반대.. 2015. 4. 8.
종이로 만들어진 공기청정기 :: 아워 플래닛 에어 기다리고 기다리던 봄이 왔건만! 불청객인 황사와 미세먼지도 덩달아 오는 바람에 때때로 창문을 꼭꼭 닫고 실내에만 머물러야 합니다. 그런데 집안 공기도 불안하네요. 환기를 시킬 수 없다면 실내 미세먼지 농도 또한 올라가는 게 사실이기 때문인데요. 공기청정기를 들여놓을까 생각도 했지만, 수십만 원이라는 가격과 전기 소모에 대한 걱정은 쉽사리 지갑을 열지 못하게 합니다. 여기 재미있는 공기청정기가 있습니다. 아워 플래닛 에어(Our Planet Air)라는 이름의 이 제품은 4만 원대의 저렴한 가격에 제공되며 소비자가 직접 조립하는 형태입니다. 필터와 팬 등 주요 부품을 제외한 몸통이나 내부 구조는 모두 골판지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제조사는 “사실 공기청정기의 원리는 간단하다”고 밝히며 팬과 필터만 있으면 공.. 2015. 4. 7.
응봉산 개나리와 함께한 산책 주말을 맞아 집 근처 응봉산 개나리 구경을 하고 왔습니다. 때마침 식목일이기도 했네요. 비록 나무를 심진 못했지만... 오늘 산책은 나무를 베지 않기 위한 감수성을 키우는 작업이라 해두겠습니다. 집에서 응봉산으로 향하는 도로가에도 개나리가 많이 펴 있네요. 응봉산 초입 계단에는 개나리뿐만 아니라 다른 꽃들도 피어 있었습니다. 드디어!!! 만개한 개나리를 눈 앞에서 담았습니다. 응봉산 정산부에서 바라본 개나리와 서울숲 일대 생각해 보니 응봉산 개나리는 산에 올라서가 아니라 산 아래서 바라봤을때 멋있을 것 같더군요. 이날은 날씨가 흐린 탓에 (비도 오락가락) 조금 아쉽긴 했지만 그래도 많은 사람들이 개나리 구경을 하러 응봉산을 찾았습니다. 응봉산을 내려와 서울숲을 지나 한강까지 와버렸네요. 한강변에도 푸릇푸.. 2015. 4. 6.
영화 <위플래쉬>의 씁쓸함 간만에 영화를 봤다. 화제의 영화 (Whiplash)다. 누구도 예상치 못한 뜨거운 반응 속에서 이 영화는 "올해의 영화가 벌써 나왔다."라고 평가할 만큼 수많은 호평과 함께 관객 몰이를 이어가고 있다. 영화를 보고 나서도 과연 '올해의 영화'라 칭할만 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만큼 영화는 압도적이었고 많은 생각거리를 남겨줬다. 영화는 관객과 호흡하는 내내 무겁다. 학대(?)에 가까운 장면이 뿜어내는 인간의 광기와 이로 인해 탄생하는 각종 사고들이 빚은 어두운 우리 사회의 단면들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하지만 무거운 영화가 어디 한둘이겠는가. 그럼에도 이 영화를 가장 특별하게 만드는 부분이자 내게 씁쓸함과 더불어 찝찝함을 남겨준 문제의 부분은 엔딩이다. 영화가 끝나고 크레딧이 올라가며 남는 이 불편한 여.. 2015. 3. 30.
다시, 카톡을 깔다 사찰 의혹 이후 지웠던 카카오톡(이하 카톡)을 어제 새로이 깔았다. 대안으로 몇 개의 앱을 돌리기도 하고 또 주위에서 많이들 텔레그램으로 갈아타 생각보다 개인적인 불편함은 크지 않았지만, 내 지인들이 겪을 불편함과 함께 카톡 논란을 정리해 보니 비록 대응 방법은 아쉬웠을지 몰라도 카톡 측의 문제는 크지 않았기 때문이다. 또한, 승자독식 구조에서 1위를 견제할 2위에 힘을 실어주는 넷 활동을 이제껏 해오던 터라 다음과 카카오가 합병해 새로 태어난 회사 다음 카카오의 입지는 나로 하여금 많은 고민을 하게 해 주었다. 어쨌든, 다시 카톡을 깔았다. 며칠전 자정이 넘은 시각 잠이 오지 않는 김에 카톡 논란을 대략 살펴보니, 1. 일단 법적 효력이 있는 영장을 들고 오는데, 카톡뿐만 아니라 누가 주지 않겠는가? .. 2015. 3. 26.
우리집 절전소 만들기 발전소를 짓지 않고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이 있다. 들어는 보셨는가, 세상을 바꿀 고명한 그 이름 바로 절전소! 절약과 발전소를 합해 생겨난 신조어 절전소는 에너지를 절약하여 발전소와 매한가지의 일을 한다는 의미가 깃들어 있다. 발전소와 달리 비 파괴적이며 자원을 사용하지도 않는 절전소를 통해서도 돈을 벌 수 있으니 바로 절약된 만큼의 전기요금이다. 특히, 가족 수가 많고 전기 사용량이 많은 집일수록 누진세가 적용되므로 더 비싼 전기료를 낸다. 돌이켜 생각하면 그만큼 조금만 줄여도 큰돈을 아낄 수 있다는 말이다. 공감한다면 이제 우리집에도 절전소를 차릴 차례, 여러분에게 손쉽게 따라할 수 있는 절전소 운영수칙 두 가지를 전한다. 하나 대기전력을 잡아라! 절전소를 통해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 가장 손.. 2015. 3. 12.
에코마일리지 :: 혜택으로 돌려받는 당신의 친환경 생활 아이들이 살아갈 미래의 지속 가능성을 위해 오늘도 에코 라이프를 실천하고 있는 당신. 불편함과 번거로움을 자발적으로 감내하기도 하고, 안전한 사회 그리고 더불어 사는 사회를 위해 많은 시간과 노력을 투자하기도 하지만, 때때로 내가 실천하고 있는 행동의 효과는 너무나 큰 그림 속에 존재하거나 혹은 체감하기는 힘든 미래에나 나타날 수 있어 힘이 빠지기도 한다. 이런 당신을 응원하기 위한 각종 혜택이 준비되어 있으니 놓치지 말자. 친환경 생활을 한 만큼 현금 전환이 가능한 포인트로 보답해주는 에코머니(Eco Money) 제도다. 혜택을 위한 준비: 카드 만들기 에코머니(에코마일리지)를 적립 받기 위해서는 먼저 에코머니 홈페이지(www.ecomoney.co.kr)에서 회원 가입을 한 후 그린카드(Green Ca.. 2015. 3. 10.
편두통 그제부터 머리가 아팠다. 뒷머리 오른쪽이 10초~1분 간격으로 욱신 혹은 움찔 하는 엄청난 고통이었다. 누군가 뇌 속에 손을 넣어 쥐어 짜는 것도 같고 혹은 피가 막혀 흐르지 못하고 터져나오는 것 같기도 했다. 계속 아픈게 아니라 전혀 대비하지 못할 때 고통이 찾아오곤 했다. 나도 모르게 얼굴을 찡그릴 정도로 아팠다. 다음날 자고 일어나면 괜찮을줄 알았더니 고통은 여전했다. 먼저 한의원을 갔다. 의사가 배를 누르니 아팠다. 장이 좋지 않다고 했다. 그래서 머리가 아플수 있단다. 이윽고 의사는 나의 의지도 묻지 않고 침을 놓기 시작했다. 생전 첨 맞아 보는 침이다. 아니, 한의원 자체가 처음이구나. 침을 다 맞으니 물리치료라며 부황 등을 떠줬다. 역시나 받을지 말지 등의 나의 의견은 묻지 않았다. 등에 페.. 2015. 3. 7.
티스토리 앱 카테고리 사진 선정 며칠전 티스토리 애플리케이션의 카테고리 배경 사진에 내가 찍은 '페스테자'의 사진이 선정되었다. 단지 배경 선정이기에 이용자 유입 등에 아무런 변화는 없지만... 어쨌든 경사? 2015. 3.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