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저장/농사

싹이 돋다

by 막둥씨 2012. 2. 27.

씨를 뿌려 놓은 뒤 며칠동안 날씨가 다시 추워졌다. 게다가 구름 낀 흐린 날씨까지 연이어지자 씨 뿌린지 일주일이 지났는데도 싹이 올라올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다소 걱정이 되었는데 다행이 싹은 잘 올라왔다. 아버지께서 이삼일전 싹이 드문드문 올라오는 것이 보인다고 하셨었는데 겨우내 게으른 나는 이제서야 직접 확인을 한 것이다. 담배 싹이 튼 것을 확인 한 나는 신이 나 고추씨를 뿌려 놓은 비닐하우스에도 가 보았으나 그곳은 아직 아무것도 없었다.

오늘은 아버지께서 읍내에 나가셔서 트랙터를 고쳐오셨다. 예전에 고치러 한 번 가셨다는데 부품이 없어서 고치지 못하셔서 오늘 다시 가신 것이라 한다. 다행이 트랙터는 다 고쳐졌고 날이 풀리면 밭을 장만하기 위해 연신 움직여야 한다.

며칠전 서울에 올라 갔을 때 도서관에 들러 책 하나를 살펴 보았다. '게으른 농부 이영문의 자연에서 일군 지혜' <사람이 주인이라고 누가 그래요>였다. 딱히 이 책을 보려고 했던 것은 아니고 다른 책을 찾다가 발견했는데 흥미가 느껴져 뽑아온 것이다.

저자 이영문 선생이 게으른 농부라고 스스로를 지칭한 것은 그의 농법에 있었다. 바로 태평농법이라 하는데 그 큰 특징중 하나가 바로 무경운농법 즉 밭을 따로 갈지 않고 농사를 짓는 농법이었다. 게다가 농약도 사용하지 않는데 그럼에도 수확은 풍작을 거두는 것이였다. 이 방법을 쓰면 일반 혼자서 지을수 있는 논농사의 5배를 지을 수가 있다고 한다. 할 일이 없다는 것이다. 그래서 동네 사람들에게 그는 게으른 농부로 보였을 것이다. 꽤 흥미로운 책이었다. 

'저장 > 농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이 오다  (2) 2012.03.02
누군가에게 봄은 힘들었나 보다  (0) 2012.03.02
싹이 돋다  (0) 2012.02.27
따사로운 햇살의 겨울 오후  (0) 2012.02.27
장 담은 날  (0) 2012.02.21
짚을 써는 작두  (0) 2012.02.21

태그

, ,

댓글0